본문 바로가기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2015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심사 현장 속으로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심사 현장 속으로

 


 

 

 

안녕하세요, 블로그지기 토야입니다.

오늘 2015 경기 세계 도자 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주요수상작 발표가 있었습니다.

총 10점의 수상작이 선정되었는데요.

 

작품에 대한 소개를 하기 전에

심사의원들의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게 만든

심사현장 속을 먼저 살펴볼까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토야와 함께

국제공모전 심사과정 속으로 한번

빠져 볼까요~? 자기~ 자기~♥

 

 

 

 

작년 14년도에 총 74개국에서

작가 1,470명이 2,629점의 작품을 출품하여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는데요.

이 중 총 28개국 100여점의 작품을

6명의 심사의원이 1차 심사를 통해 선별했고,

이를 다시 5명의 심사의원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총 10점의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수상하신 모든 분들께,

토야가 감사인사 전합니다~! 자기~♥)

 

 

 

단 한줄의 설명도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는,

저 심사위원 분의 카리스마가 느껴지시니나요? ^^

 

 

 

 

특히 이번 심사는 '도자의 영역 확장'이라는

공모전의 방향에 맞춰 진행되었습니다.

덕분에 1차 심사에서부터 여러 장르가 뒤섞인

다양한 현대작업들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또한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는 도자의 모습보다

더욱 다양한 표현방법으로 만들어진 작품들 덕분에

미래 도자의 발전 모습도 예측해볼 수 있는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