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심사 현장 속으로

|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심사 현장 속으로

 


 

 

 

안녕하세요, 블로그지기 토야입니다.

오늘 2015 경기 세계 도자 비엔날레 국제공모전

주요수상작 발표가 있었습니다.

총 10점의 수상작이 선정되었는데요.

 

작품에 대한 소개를 하기 전에

심사의원들의 고심에 고심을 거듭하게 만든

심사현장 속을 먼저 살펴볼까 합니다.

 

그럼 지금부터 토야와 함께

국제공모전 심사과정 속으로 한번

빠져 볼까요~? 자기~ 자기~♥

 

 

 

 

작년 14년도에 총 74개국에서

작가 1,470명이 2,629점의 작품을 출품하여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는데요.

이 중 총 28개국 100여점의 작품을

6명의 심사의원이 1차 심사를 통해 선별했고,

이를 다시 5명의 심사의원이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끝에

총 10점의 수상작을 최종 선정했습니다.

(수상하신 모든 분들께,

토야가 감사인사 전합니다~! 자기~♥)

 

 

 

단 한줄의 설명도 그냥 지나치지 않겠다는,

저 심사위원 분의 카리스마가 느껴지시니나요? ^^

 

 

 

 

특히 이번 심사는 '도자의 영역 확장'이라는

공모전의 방향에 맞춰 진행되었습니다.

덕분에 1차 심사에서부터 여러 장르가 뒤섞인

다양한 현대작업들을 볼 수 있는 자리가 되었습니다.

 

또한 기존에 우리가 알고 있는 도자의 모습보다

더욱 다양한 표현방법으로 만들어진 작품들 덕분에

미래 도자의 발전 모습도 예측해볼 수 있는 자리였다고 생각합니다.

 

 

TRACKBACK 0 | COMMENT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