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한국생활도자 100인전, 한국의 찻그릇 part II ①

|

 


 

여주도자세상, 여주세계생활도자

한국생활도자 100인전, 한국의 찻그릇 part II ①

 


 

 

안녕하세요.

블로그 지기 토야입니다.

 

여주도자세상에서 7번째로 열리는

한국생활도자 100인전 <한국의 찻그릇 part II>입니다.

 

 

전시의 주제를 가지고,

여러 작가님들이 다양한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

토야가 너무 기다리고 기다렸던 전시입니다!

 

 

2015년 12월 31일까지 열리고 있으니,

아름다운 생활도자 감상하러 오세요!

 

 

 

 

 

◈ 전시명 : 한국생활도자 100인전, 한국의 찻그릇 part II

◈ 기   간 : 2015년 9월 23일 ~ 12월 31일

장   소 : 여주세계생활도자관 2층 전시실

 

 

 

 

차(茶)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사람들 간의 소통의 매개체로

또 생활의 즐거움으로 향유되어 왔습니다.

 

좋은 다구는 차를 음미함에 있어

그 운치와 정서를 격상시키고,

차에 깊이를 더함은 물론 심리적인 행복감을 주는

차 생활에서 필요불가결한 도구입니다.

 

 

 

1. 김상인

 

 

 

조선시대의 미가만큼 훌륭한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나는 조선시대의 것을 수백 번 모방하여 형태를 만들고

여러 번 써본 뒤, 손에 잘 맞는 것을 골라 제대로 만든다

이 일련의 과정은 과거의 것을 가져와

지금의 것으로 만들기 위한 수단이라고 할 수 있다. _ 김상인

 

 2. 성석진

 

 

 

처음부터 이름이 정해진 그릇은 없다.

무엇을 담느냐에 따라 이름이 다른 그릇,

그것이 우리네의 그리고 나의 찻그릇이다. _ 성석진

 

 

 3. 박승일

 

 

 

나의 작업은 쓰임이 가장 먼지다.

쓰기에 편안힌 그릇.

그릇의 본질은 그것이 아니나 한다.

쓰임이 충족되지 않는 그릇은 아무리 아름답다 해도 찻자리에 오래 머무를 수 없다.

눈을 현혹하기보다 손이 가는 그릇

나는 나의 그릇들이 찻자리에 머물기를 바란다. _ 박승일

 

 

 

자기야~♥

차(茶) 향이 전시장을

가득 채우는 것 같아~!

우리 꼭 보러 가자!

 

 

 

 

 

 

 

TRACKBACK 0 | COMMENT : 0
prev | 1 | ···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 | 73 | next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