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숨쉬는 그릇 옹기, 고어텍스와 같은 원리라구요?!

|

숨쉬는 그릇 옹기, 고어텍스와 같은 원리라구요?!

 

안녕하세요. 토야입니다!

 

어릴 적, 시골 할머니 집에 가면 마당 한 켠에

옹기종기 모여 있던 장독대의 옹기들을 기억하시나요?

 

옹기는 백화점에 진열된 형형색색 화려한 도자기 그릇에 비하면

투박하고 예스럽게 느껴지는 외모(?)를 가졌지만

삼국시대부터 한민족만이 사용해 온 독특한 음식 저장 용기입니다.

김치와 주, 부식 등 음식물을 저장해 주던 전통 그릇,

옹기의 원리에 대해 함께 알아보시죠!

 

옹기는 흙으로 모양을 빚은 후 그대로 굽거나 잿물을 입혀 구운 그릇입니다.

이때, 흙 알갱이의 크기가 서로 달라서 구워지는 동안 옹기 표면에

수많은 공기구멍이 생긴다고 해요.

이 공기구멍은 공기는 통과시킬 수 있지만,

먼지와 빗물은 통과시키지 못 할 만큼 미세한 크기인데요,

 

옹기에 저장된 음식들이 발효되면서 생기는 가스는 이 숨구멍으로 빠져나가고

신선한 산소가 공급되며, 이렇게 공기가 순환

옹기 내부의 온도는 늘 일정하게 유지되면서

된장, 간장, 김치 등의 발효식품을 저장에 제격이라고 해요.

 

숨 쉬는 그릇 옹기

옛 선조들의 지혜를 엿보다

 

또한, 통기성이 큰 옹기는 곡식이나 과일을 담아 두기에도 매우 적합하죠!

공기가 잘 통하기 때문에 벌레가 쉽게 들어올 수 없고,

음식의 부패를 막아주는 천연 냉장고의 역할을 해 온 우리의 옹기!

 

이런 옹기의 원리는 첨단 소재로 등산복과 비옷, 텐트 등 아웃도어 제품에

사용되는 고어텍스와도 같은 원리라고 하는데요,

고어텍스는 옷 내부의 땀과 증기는 밖으로 배출하지만,

외부의 빗방울을 막아주어 습기가 생기는 것을 막아주어

사랑받고 있는 신소재죠!

 

주거 양식의 변화와 플라스틱과 스테인리스 그릇 제품의

편리함에 밀려 옹기의 모습을 쉽게 볼 수 없게 되었는데요,

 

자연친화적이고 과학적인 매력을 가진 옹기가

오랜 세월 동안 우리 민족과 함께 해오며

한국의 맛을 책임져 왔다는 사실을 기억해 주세요~!

 

TRACKBACK 0 | COMMENT : 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