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예술가와 시민의 문화 소통 공간! 여주 아티스트 프리마켓에 다녀오다!

|

예술가와 시민의 문화 소통 공간! 여주 아티스트 프리마켓에 다녀오다!

 

안녕하세요, 토야입니다! 여러분, 주말 잘 보내셨나요?

토야는 이번 주말, 여주도자세상에서 매달 셋째 주 토요일마다 열린다는

아티스트 프리마켓에 다녀왔는데요!

쾌청하고 높은 하늘에 살랑거리는 바람까지, 나들이하기 딱 좋은 날씨!

프리마켓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었습니다!

 

그럼, 지금부터 지난주 토요일에 있었던

아티스트 프리마켓의 따끈따끈한 소식을 전해드리도록 할게요!

 

 

여주 아티스트 프리마켓은 올해 5월에 셀러라고 부르는

작가 여섯 명이 처음 장을 열며 시작됐는데요,

매주 셋째 주 토, 일요일에 여주도자세상의 한글광장에서

40여 명의 회원이 참가 신청을 내고 프리마켓에 참여하고 있다고 합니다!

 

 

 

프리마켓 한 켠에서 도예 작업에 열중한 모습을 보여주는 참가자,

우쿨렐레를 연주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참가자,

장사라고는 자도 모르는 초보자지만,

직접 농사지은 농산물을 들고 나왔다며 쑥스러운 미소를 짓는 참가자 등

프리마켓은 마켓이라기보다는 아티스트들과 시민들이 한 데 어우러지고 소통하는

편안한 장소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토야는, 이 날 한국화 미술가 한연옥 작가님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어 봤는데요,

도자를 화폭 삼아 그린 한연옥 작가님의 한국화는

너무나 운치 있고 아름다웠습니다.

모두 똑같은 문양으로 찍어내는 시제품과는 달리

같은 것 같지만 조금씩 다른 그림과 작가의 정성과 손길이 들어가

핸드메이드만이 가지는 멋과 기품이 느껴지는 작품들이었습니다.

 

예술가들은 창작의 즐거움을 먹고 산다.

하지만, 예술가도 사람이다 보니

결국 밥은 먹고살아야 한다.

결국, ‘장사라고는 1 자도 모르는 사람들이 장사에 나섰다.

여주 아티스트 프리마켓이 여주 시민들과의

문화적 소통과 작가들의 경제에도

도움이 되는 소통의 장소가 되었으면 한다.”

- 한국화 작가, 한연옥-

 

 

 

 

아래 작품은 여주에 있는 강천섬을 주제로 한,

김상범 도예 작가의 <강천섬의 여름, 흐림, >인데요,

유리판에 유약으로 그림을 그려

비 오는 날 강천섬의 풍경을 색다른 방법으로 표현한 작품입니다.

한쪽에서는 또 다른 도예 작품을 만들기 위해 작업에 열중하고 계신 모습이었습니다.

 

 

 

이 밖에도 여주 아티스트 프리마켓에는 도자공예뿐 아니라

구리 공예, 비누 공예, 직접 수확한 농산물과 그 농산물로 가공한 식품 등

손으로 만든 것이라면 없는 것이 없었던 알찬 프리마켓이었습니다.

 

 

 

주말에는 박물관의 전시회도 무료 개방한다고 하니,

붐비는 도시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풍경과 작품들, 좋은 사람들이 함께하는

여주아티스트프리마켓에 찾아보시는 건 어떨까요?

   

매달 셋째 주 주말, 여주아티스트 프리마켓!

잊지 말고 방문해 보세요~!

 

여주도자세상 가는 길

TRACKBACK 0 | COMMENT : 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