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불을 다스리는 사람들의 이야기, 세라믹스 창조공방 - 한국도자재단

|








이천 설봉공원에 위치한 이천세라피아의 ‘세라믹스 창조공방’이 24시간 불꽃을 뿜어내고 있습니다.


봄기운이 무르익는 이곳에서는 지금, 불을 매개로 한 도자와 유리 작가들의 작품 활동이 한창입니다^^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서 처음 선보인 세라믹스 창조공방은 재능있는 신진 작가를 인큐베이팅하는 레지던시로


도자와 다른 장르의 공예를 융합하는 신개념 창작소입니다.



 





세라믹스 창조공방의 ‘세라믹스’는 도자 만을 의미하는 ‘세라믹스(Ceramics)’가 아닌


도자에 다른 장르의 공예를 접목한 ‘세라믹스(CeraMIX)’를 말합니다.


현재 도자 작가 3명(박소영, 이은주, 정용현)과 유리 작가 2명(김경하, 이우철)이 오픈 스튜디오를 운영하면서


관람객들의 발길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세라믹스 창조공방에서는 물레를 돌리고, 블로잉 작업을 하는 작가들의 모습을 직접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방 맞은 편에는


작가들이 만든 작품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오픈 마켓도 열리고 있어 볼거리가 다양합니다.

 


 

 
지난해 2011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기간 동안 한일유리공예워크샵 등을 통해 가장 많은 관람객이 방문하여,


가장 오랜 시간 머물렀던 곳이기도 한 ‘세라믹스 창조공방’이 많은 공예 장르 가운데 유리를 융합의 대상으로 삼은 것은


도자와 유리는 불을 매개로 가장 접목 가능성이 큰 분야이기 때문입니다.


도자와 유리의 접목 작업이 일정 궤도에 오르면 목공예와 그래픽 등 새로운 장르와의 협업도 시도할 예정입니다.



 




세라믹스 창조공방은 최근 새로 입주할 2기 작가들의 선정을 마쳤습니다.


입주 작가에게는 기본 활동비와 작업 재료, 시설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마켓과 아카데미를 지원합니다.


특히 공방을 작가 교류의 장으로 만들고자 블로잉 시설이 필요한 유리 작가에게는 시설을 대여해주기도 합니다.
 
 



 


도자를 비롯해 점점 좁아지는 공예 분야의 입지를 장르 간 협업을 통해 확장시키고자 문을 열게 된 세라믹스 창조공방이


한국 공예계에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됩니다! ^^
 














TRACKBACK 0 | COMMENT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