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꼭 봐야할 7가지 대공개!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재단, 곤지암도자공원 관람 Tip)

|



9월 24일부터 11월 22일까지 60일간 이천 세라피아,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여주 도자세상에서 열리는 2011 경기세계도자박람회!
도자비엔날레의 방문객이라면 반드시 봐야만 하는 7가지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
 
 

1. 도자기로 만든 호수, 구미호 (이천세라피아)

이천 ‘세라피아’의 한 가운데 자리한 산정호수 구미호(九尾湖)는 도자기로 만든 호수다. 전설의 동물 구미호에 호수 호(湖)를 붙여

만든 이 이름은 재단 직원의 즉흥적인 아이디어로 지어졌다.

‘구미호’는 관람객에게 휴식을 제공하는 자연친화적인 공간인 동시에, 40여명의 도예가가 아트워크 작업을 한 예술 작품이기도 하
다. 특히 아트워크 작업의 소재가 모두 영세 요장을 지원하는 매입사업을 통해 매입된 도자기들이라는 점이 흥미롭다. ‘구미호’의 규
모는 2600여㎡(약800평)로 자연바위, 정자‘구미정’, 수상무대‘솔솔무대’, 야외무대 ‘반달무대’, 그리고 세라믹스 창조센터로 이어지
는 ‘구미호길’,‘설설다리’ 등으로 꾸며져 있다. 창조센터로 가는 언덕길을 오르다 지친 다리를 잠시 쉬어도 좋고, 창조센터 2층 카페
여우비에서 전망을 내려다보는 것도 좋다.





2. 세상에 둘도없는 도자기 아트워크!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세상, 광주곤지암도자공원)

도자테마관광지답게 이천 세라피아, 여주 도자세상, 광주 곤지암도자공원 곳곳에는 도자기를 활용한 아트워크가 눈에 띈다. 특히 이천 세라피아는 국내 유일의 도자테마파크로 건물, 화장실, 놀이터, 카페, 미술관까지 모든 시설에 도자 아트워크가 되어 있다. 아트워크는 도예가들이 직접 아이디어를 내서 작업했고, 아트워크 작업의 소재로 쓰이는 도자기는 영세한 요장의 오래된 재고 작품, 파편들이다. 모두 도자를 살리기 위한 취지로 시작된 작업들이다.
한편 여주 도자세상 곳곳의 아트워크는 모두 한국도자재단 직원들이 손수 도자기를 깨뜨리고, 붙여 만든 작품들이다. 가우디의 구엘공원을 넘어서겠다는 의욕이 담긴 세라피아 곳곳의 아트워크들은 포토존으로 손색없다.
 





3. 수장고형 미술관 토야지움 (이천세라피아)

 
2009년 5월 문을 연 수장고형 미술관 토야지움은 본래 한국도자재단의 사무동이었다. 한적한 사무공간이었던 이곳이 미술관으로 변신한 것은 강우현 이사장의 취임과 함께 시작된 공공 개혁때문이었다. 재단이 지난 10년간 비엔날레를 치르며 모인 소장품들을 보관하기 위해 경기도에 50억의 예산을 요청한 걸 안 강우현 이사장이 활용도가 낮은 사무동을 미술관으로 개조하자는 의견을 냈다. 결국 사무동은 지금의 토야지움이 되었고, 경기도의 모든 공무원들과 공공기관에서 벤치마킹을 오는 등 공공 개혁의 대표적인 사례가 되었다.
토야지움에는 깨진 벽면, 대표이사의 화장실 등 일부러 남겨 둔 사무동의 흔적을 곳곳에서 만날 수 있다. 토야지움 2층의 남자화장실, 3층의 여자화장실은 도예가들이 직접 인테리어한 곳으로 아기자기하고 예뻐 인기가 많다. 비엔날레 기간에는 비엔날레 10년의 소장품을 모아 전시하는‘불의 여행, 세계도자비엔날레 10년 소장품 전’이 열린다.



 


4. 네덜란드 유러피안 워크센터의 원정 전시! 선데이모닝세라믹스 (이천세라피아)
 
네덜란드에 위치한 창작센터 ‘유러피안 세라믹 워크센터 (
Sundaymorning@EKWC)’에서 기획하는 도자와 타 분야의 접목을 주제로 한 흥미로운 전시다. 전시는  ‘세라믹과 사운드 (Ceramics & Sound)’와 ‘세라믹과 캐드캠 (Ceramic & CadCam)’ 두 개의 프로젝트로 구성된다.
첫 번째 프로젝트 ‘세라믹과 사운드 (Ceramics & Sound)’는 도자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는 오브제들이 전시된다. 이 오브제들을 통해 소리의 개념과 도자의 연관성을 행위 및 조형적 언어로 해석하는 전시다. 총 8개의 팀에서 21점의 작품을 전시한다.
두 번째 프로젝트 ‘세라믹과 캐드캠 (Ceramic & CadCam)’은 컴퓨터 프로그램의 새로운 기술과 도자의 프로세스를 응용한 발전적 예시를 제시하는 전시다. 도자와 기계적 정확성의 장점을 융합하여 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접목 시도한다. 총 8개의 팀에서 20작품을 전시한다.
 


 


5. 도자지가 경차 한 대 값? 도자세상 최고가 도자기 (여주도자세상)

 
여주 ‘도자세상’ 에서 판매하는 도자기 중 가장 비싼 도자기는 무토 전성근 선생의 ‘옻칠 목단문 항아리’다. 판매가는 1,200만원이다. ‘옻칠 목단문 항아리’는 백자에 목단 문양이 섬세하게 투각되어 있다. 여기에 곱게 옻을 입혀 독특한 분위기를 낸다. ‘옻칠 목단문 항아리’에 버금가는 차최고가 도자기는 ‘꽃창살문 대호’다. 역시 무토 전성근 선생의 백자 투각 작품이다.
백자 투각은 파손 비율이 높아 고도로 숙련된 기술이 필요하다. 때문에 시중에서 쉽기 볼 수 없는 귀한 물건이기도 할뿐더러, 가격도 비싸다. 경차 한 대 값을 하는 가격에도 달에 한 번은 판매된다고 한다. 한편 여주 도자세상서 가장 저렴한 도자기는 중저가 생활자기를 판매하는 리빙샵에 있다. 용산도예에서 만드는 티스푼으로 가격은 600원. 과자 한봉지보다 저렴하다. 최고가 도자기와는 2만배 차이가 난다. 현재 여주 도자세상에서는 전국 115개 요장의 3,800여 점의 제품이 전시 및 판매되고 있다.
 





6. 도자와 패션의 만남 세라믹 패션 & 도자로 꾸미는 식탁, 테이블 이야기 전 (여주도자세상)
 
생활도자를 테마로 하는 여주 ‘도자세상’인 만큼 여주 도자세상의 전시는 생활과 밀접한 것들이 많다. ‘세라믹 패션 전’과 ‘테이블 이야기 전’이 특히 그렇다. 접점을 찾기 어려울 것 같은 도자와 패션을 접목한 전시‘세라믹 패션 전’은 도자 장신구와 패션의 조화를 보여주는 전시다. 7명의 젊은 패션디자이너와 10명의 도예가가 만나 꾸미는 ‘세라믹 패션 전’은 관람객에게 도자기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전시가 될 것이다. 한편‘테이블 이야기 전’은 도자 식기와 화예로 연출된 테이블 각각에 이야기를 담은 전시다. 특히 ‘인터렉티브 테이블데코’코너에서는 요리전문가와 미디어 영상 아티스트가 가상의 그릇과 가상의 요리로 터치스크린 위에서 직접 테이블 데코레이션을 선보여 흥미롭다.
  





 
7. 국경과 장르는 넘어, 화제만발 기획전시! (이천세라피아, 광주곤지암도자공원, 여주도자세상)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에 방문했다면 행사장별 메인 전시도 빼놓지 말고 봐야한다. 이천 세라피아에서는 세계 도자분야 공모전 중 최대규모인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의 국제공모전 수상작 160여점이 전시된다. 71개국, 3,362점의 작품 중에서 엄선한 수준높은 도자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특히 이번 국제공모전은 'Ceramics' 가 아닌 ‘CeraMIX’를 주제로 타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허용하여 미디어 아트, 유리, 건축등과 도자를 접목한 신선한 시도를 한 작품들이 많아 재미있다.
광주 곤지암도자공원에서는 수교 20주년을 기념하며 한중 도자예술 교류전이 열린다. ‘한ㆍ중 도자예술 교류전’은 양국의 전통 도자 작품을 한자리에 모아 비교하고, 양국의 대표 작가를 초대하여 도자 문화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특별전이다. 이와 연계한 한ㆍ중 도예가 워크숍도 전시 기간 중에 열려 역사깊은 도자 강국인 한국과 중국의 도자 기법을 직접 볼 수 있다. 
여주 ‘도자세상’의 반달미술관에서는 도자비엔날레 기간 동안 ‘세라믹스 라이프전’을 진행한다. ‘세라믹스 라이프전’은 우드크래프트, 쥬얼리, 미디어, 패션쇼 룸 등으로 구성된 공간에 목공예ㆍ유리ㆍ금속ㆍ패션ㆍ화예ㆍ조경 등 다양한 예술 분야와 도자를 연계한 이색 전시다. 생활과 밀접한 전시여서 주부 관람객들에게 흥미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2011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꼭 봐야할 7가지 포인트를  놓치지 마세요! :-)



 

TRACKBACK 0 | COMMENT : 2
  1. 도예과 2011.09.23 20:04 address edit & del reply

    색색의 팔찌는...설마 실로폰인가요???

    도자기와 소리라..신선한데요! 꼭 가서 봐야겠어요 ^^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