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야의 도자이야기/흥미로운 도자이야기

[포옹하다] 매일매일 도자기 산책 66 - 준 모리슨 <Embrace>


 

 

 

 

누군가의 시각으로는 교집합 처럼 보일것이고, 누군가의 시각으로는 샴쌍둥이처럼 보일지도 모릅니다.

그리고 또 누군가의 눈에는...

서로 다른 물체가 서로를 포옹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기도 하겠죠? ^^

 

준 모리슨의 '포옹하다'라는 작품입니다.

 

 

 

 

오늘의 도자기 (66) 예순여섯번째 / 준 모리슨 <포옹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