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현대시조에서 느껴보는 백자의 아름다움~

|

 

 

이번 주 일기예보를 보니 가을을 다 느껴보기도 전에 겨울이 찾아올 것 같아 아쉬운 마음이 드는데요

아쉬운 마음을 조금이라도 달래보기 위해, 단아하면서도 아름다운 시 한 수 읊어 드릴께요~*

 

조선의 건국과 함께 조선을 대표하는 기명(器皿)으로서 가장 한국적인 예술품으로 인정받고 있는 백자(白磁) 

현란한 색채를 피하고 맑고 청아한 순백색의 미감은 절제와 무욕(無慾)의 자연미를 스스럼없이 보여주고 있습니다.

 

 

 

백자부[白磁賦]

 

찬 서리 눈보라에 절개 외려 푸르르고,
바람이 절로 이는 소나무 굽은 가지
,
이제 막 백학(
白鶴) 한 쌍이 앉아 깃을 접는다.

드높은 부연 끝에 풍경(
風磬) 소리 들리던 날
몹사리 기다리던 그린 임이 오셨을 때
꽃 아래 빚은 그 술을 여기 담아 오도다.

갸우숙 바위 틈에 불로초(
不老草) 돋아나고,
채운(
彩雲) 비껴 날고 시냇물도 흐르는데,
아직도 사슴 한 마리 숲을 뛰어드노다
.

불 속에 구워 내도 얼음같이 하얀 살결
,
티 하나 내려와도 그대로 흠이 지다
.
흙 속에 잃은 그 날은 이리 순박(
純朴)하도다.

 

 

[김상옥 시인의 첫 시조집 《초적(草笛)(1947) ]

 

 

전통적 정서를 감각적으로 표현하고 사물의 내적 생명감까지 그려낸 김상옥 시인의 백자부[白磁賦]에서

백자(白磁)의 고아하고 순결한 아름다움이 느껴지시나요?!

 

 

 

 

 

 

 

TRACKBACK 0 | COMMENT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