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마음이 잔잔해 지는 이색(李穡)의 詠雪(영설)

|

 

 

 

 

 

詠雪(영설)

- 이색(李穡) –

 

 

松山蒼翠暮雲黃

송악산 푸르름에 저녁 구름 물들더니

 

飛雪初來已夕陽

눈발 흩날리자 이미 해는 저물었네.

 

入夜不知晴了未

밤들면 혹시나 이 눈이 그칠려나

 

曉來銀海冷搖光

새벽엔 은 바다에 눈 빛이 차갑겠지.

 

 

 

 

 

 

 

 

 

 

연일 눈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데요,

눈도 눈이지만 매서운 겨울바람에 자꾸만 몸이 움츠려 듭니다.

이번 주 내내 한파가 예상되는 데요,

날카로운 날씨처럼 마음까지 날이 서있지는 않으신가요?!

 

싸늘한 기운이 감도는 이 시기에 한 두송이 흩날리는 눈꽃을 바라보며

마음이 잔잔해지는 고려 말의 학자 '이색(李穡)'의 『詠雪(영설)』 입니다. 

 

 

 

 

 

 

 

 

TRACKBACK 0 | COMMENT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