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해맞이 여행 어디가 좋을까요?!

|

 

 

 

 

2012년 새해 소원을 빈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 같은데,

2013년 계사년이 코앞으로 다가와있습니다.

 

 

새해(新年)

 

 

생각만해도 가슴이 벅차 오르는데요,

이런 감동의 순간을 오~래 느끼실 수 있도록

한국관광공사에서 신년 해맞이에 좋은 섬 4곳을 선정했습니다.

 

 

 

울릉도, 백령도, 가거도, 마라도가 바로 그곳인데요,

이 섬들에 숨겨진 매력은 무엇일까요?! ^^

 

 

 

 

국토의 동쪽 끝에서 새해를 시작하고 싶다면 울릉도~!!

 

울릉도의 일출(日出) 명소로는 섬 동쪽에 위치한

내수전 일출전망대와 저동항, 망향봉에 있는 독도전망대 등을 들 수 있는데요,

 

내수전 일출전망대는 수평선을 붉게 물들이는 장엄한 일출과 함께

북저바위, 저동항, 죽도, 섬목까지 한눈에 들어와 최고의 명소로 꼽히고 있습니다.

 

 

 

서해 최북단의 섬 백령도 에서 맞이하는 새해는 어떨까요?!

북녘 땅이 손에 닿을 듯, 어쩐지 가슴 짠해지는 새해를 맞이하게 될 것 같은데요,

백령도 해돋이는 바다 건너 황해도 장연군에서 해가 떠오릅니다.

 

 

백령도에서 해돋이와 대면하는 장소는 용기원산, 용기포 등 섬 동쪽 지역이 있는데요,

용기원산은 해돋이뿐 아니라 섬 너머로 해가 지는 광경도 만날 수 있습니다.

 

 

 

목포에서 쾌속선으로 4시간.

국토 최서남단의 섬 가거도로 가는 길은 결코 편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가거도에서 그 이상의 감동적 비경을 만날 수 있는데요,

섬 한가운데 불쑥 솟아오른 독실산(해발 639m), 가파른 해안 절벽과

 기암괴석, 공룡 등뼈를 닮은 섬등반도가 바다를 향해있는 풍경을 만날 수 있습니다.

 

 

 

국토의 최남단 마라도에서는

수평선에 넓게 드리운 잿빛 구름 사이로

붉은 기운이 솟아오르는 장엄한 일출을 볼 수 있는데요,

등대공원, 선인장 자생지, 마라분교 등

내친김에 섬 일주까지 즐겨보시는 건 어떨까요?!

 

 

[사진 : 제주도 성산일출봉 일출]

 

 

 

 

 

 

TRACKBACK 0 | COMMENT : 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