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나는 도자여행/이천세라피아

토야지움, 세계도자미술관 소개해요!

 

 

 

2009년 11월! 사무실로만 사용이 되었던 약650여평의

도자연구지원센터 건물에 지내다가 140여평의 임대사무실로 이전을 하면서

도자연구지원센터라는 이름을 토야지움으로 명칭을 변경한 뒤에

관람객과 많은 시민들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시설을 제공하기로 하였답니다!

 

TOYA + MUSEUM

세계도자미술관, 토야지움

 

 

 

 

이런 생각과 추진 덕분에 지금 토야지움은 많은 분들의 휴식지, 관광지로 유명하죠!

토야지움이라고 처음 듣는 분들은 이뜻이 무엇인가 많이 궁금해하셨을텐데요~

한국도자재단의 마스코트인 토야와 박물관의 합성어랍니다.

 

 

 

 

 

 

전시공간이 협소하기 때문에 수장고에서 밖으로 나오지 못했던 많은 작품들을

전시를 하여서 관람객들에게 공개를 하는 수장고형 미술관으로써 원래 건물을 멋지게

리모델링을 하고, 그 공간을 재활용 사업으로 약 50억이상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었답니다.

 

 

 

 

 

 

기존에 보관만을 하였던 수장고의 개념을 확 깨버리고,

작품을 보관하는것 뿐만 아니라 전시와 휴게시설의 기능까지

함께하는 복합개념 세계도자미술관으로 재탄생하였답니다.

 

 

 

 

 

 

토야지움은 현재까지 총 4개의 전시실이 갖추어 있는데

이곳에는 1.300여정의 재단 소장품들을 상시 전시해두고,

도자전문도서관과 컨퍼런스실과 휴게공간, 교육과 학술, 휴식공간으로

이용이 가능하오니 여러분들의 많은 방문 부탁드려요!

 

 

 

 

 

 

휑한 사무실이였던 한 공간을

멋진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킨 한국도자재단!

세계도자미술관, 토야지움에 많은 관심 부탁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