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도자기 종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9.26 [도자상식] 김대리가 알려드리는 도자기 상식 다섯번째 - [소지(素地)에 따른 분류]
  2. 2012.09.04 [도자상식] 김대리가 알려 드리는 도자기 상식 세번째 - [도자기 종류] (2)

[도자상식] 김대리가 알려드리는 도자기 상식 다섯번째 - [소지(素地)에 따른 분류]

|

소지(素地)? 이건 또 뭐지? 김대리가 알려드리는 도자기 상식[소지(素地)에 따른 분류]




안녕하세요!!! 김대리입니다.


오랜만에 인사드리네요 :D






추석을 앞두고 마음이 설레여 일이 잘 안잡히곤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대명절 추석을 앞두고 이렇게 등장하게 되었답니다 ^^



오늘은 소지(素地)에 따른 분류를 여러분들께 알려드리 위해 나오게 되었는데요.


소지(素地)...는 과연 무엇일까요?


대상이 가지고 있는 밑바탕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도자기의 밑바탕이라고 하면 '흙'이겠죠?



흙에 포함되어 있는 철분의 함유량, 유약에 따라 옹기, 분청자기, 청자, 백자 등으로 구분이 된다고 해요.


철분의 함유량은 옹기가 가장 많이 함유되어 있다고 하는데요. 옹기는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항아리'를 생각하면 됩니다.



분청자기, 청자, 백자 순으로 철분의 함유량이 적을 수록 도자기의 표면이 매끄럽고 기품있다고 하네요.




오늘은 소지(素地)에 따른 분류에 대해 알려 드리도록 하겠어요~!!








옹기는 기원전 4,000년에서 5,000년 전에 만들어진 토기에서부터 출발 했다고해요. 위에도 말했다시피 우리가 흔히 '항아리'라고 부르죠! 생활이 다양해지고 풍요로워지면서 다양한 형태의 옹기가 생겼으며, 특별한 용도로 쓰이고 있답니다 :)



분청자기는 한국도자기의 독특한 분야인데요. 청자에 분을 바른것을 말한다고 해요. 14세기 고려후기 고려시대를 이끌어 오던 불교사회의 내세를 추구하는 관념이 유학의 가르침에 따라 현실에 치중하는 사회로 변하게 되는데요. 그 전의 청자는 귀족적이며 종교적인 영향으로 실생활에서 사용하기에는 한계를 갖고 있었다고 하네요.



청자는 신라말에서 고려초 경질자기시대로 들어서면서 유약을 발견하고, 소성기법의 발달로 인해 고려청자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고 해요. 청자는 삼국시대에 만들어 졌는데요. 신앙적인 으니미로 지니던 옥(玉)이 비싸다보니 흙으로 만들어보려는 노력의 결과로써 우리나라에서는 4~5세기경의 고분에서 왕실의 옥기(玉器)로써 수입하여 사용한 것으로 중국의 청자가 발견 되었다고 합니다.



백자는 조선초에서 조선말 당시 중국과 우리나라만 만들 수 있는 유일했다고 합니다. 우리나라는 은기(銀器)를 대신하여 백자가 왕실을 중심으로 사용되어지기 시작 하였는데요. 당시 유학을 중심으로 가장 한국적인 모습을 찾고자 노력하였던 사상은 화려한 중국의 자기를 배척하고 간결하면서 기품이 있는 독자적인 순백자를 만들어 냈다고 하네요.







TRACKBACK 0 | COMMENT : 0

[도자상식] 김대리가 알려 드리는 도자기 상식 세번째 - [도자기 종류]

|

도자기 종류가 왜 이렇게 많아~!! 김대리가 알려드리는 도자기 상식[도자기 종류]






안녕하세요~!  김.대.리입니다 :D





릴레이로 이어지는 도자기 상식!! 오늘은 도자기의 종류에 대해 알려드릴까 합니다 ^^



도자기에 종류는 토기, 도기, 석기, 자기로 나누어 지는데요.


과연...  무엇이 이들의 사이를 갈라 놓았을까요?





그 범인은 바로!! 







'소성온도'에 따라 분류가 된다고 합니다 :)


소성온도가 높을수록 강도가 높아져 깨지지 않는 특징이 있다고 하는데요.




지금부터 토기, 도기, 석기, 자기에 대해 알아 볼까요?  따라오세요~!!(꼬우~!)






● 토기

점토질의 태토를 사용하여 섭씨 7~800℃ 정도로 구운것을 말하는데요. 유약을 씌우지 않았고, 표면색은 적갈색으로 신석기 시대 토기가 이에 속한다고 하네요.


● 도기

800~1000℃ 정도로 토기의 소성온도보다 조금 더 높은 온도에서 구워 물이 스며들기는 하지만, 몸체가 비교적으로 단단하다고 하네요. 청도기시대의 민무늬토기가 이에 속한다고 합니다.


● 석기

1000℃ 이상의 높은 온도에서 소성하기 때문에 태토속에 포함되어 있는 장석이 녹아 유리질로 변하면서 태토사이로 흘러들어가 그릇의 몸체가 매우 단단하다고 합니다. 표면색은 화청색으로 쇠붙이 같은 금속성 소리가 나며,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의 경질의 토기가 있다고하네요.


● 자기

자기는 1250~1400 정도의 고온에서 구워 태토의 유리질화가 더욱 촉진되어 강도가 매우 높은 그릇을 말하는데요. 태토로는 고령토를 사용한다고 해요. 고령토는 알루미나, 규석, 포타시움 등의 성분으로 구성되어 규석의 유리질화가 태토의 몸을 단단하게 만들어 준다고 하는데요. 이러한 흙으로 만든 그릇을 '자기'라고 한답니다 :)





오늘은 토기, 도기, 석기, 자기에 대해 알아 보았습니다!!



쪽지 시험이라도 봐야겠는데요? :) (흠흠)






TRACKBACK 0 | COMMENT : 2
  1. 그린닌자 2012.09.16 13:40 address edit & del reply

    도자기의 종류가 않나와있잖아요!

    • 토야 CeraMIX 2012.09.26 13:34 신고 address edit & del

      소성 온도에 따른 도자기의 종류 입니다 ^o^ 혹, 시대별 도자기의 종류를 원하시는 건가요 ? :)

prev | 1 | next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