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우리도자

산수화의 화폭이 된 도자기 산수화의 화폭이 된 도자기 안녕하세요. 토야입니다! 굽이치는 산과 푸른 바다, 아름다운 절경의 폭포 등 예부터 자연을 즐기고, 자연과 어우러져 살아온 우리 선조들. 이렇게 멋진 자연경관은 시(時)의 주제가 되기도 하고, 산수화의 소재가 되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옛 도자기 중 수려한 자연 풍광을 표현해 낸 걸작들을 살펴보려고 합니다! “뛰어난 자연경관을 도자기에 담아내다. 산수화의 화폭이 된 도자기” 가장 먼저 살펴볼 작품은 입니다. 조선 전기의 청화백자 도자기인 이 작품은, 항아리에 뚜껑을 갖춘 형태로 중앙에 매화 가지와 대나무가 운치 있게 그려져 있습니다. 여러 차례 잔 붓질을 하여 매화의 농담(濃淡)을 표현한 것이 인상적인데요, 여백의 미를 살린 매화가지와 대나무 문양에서 여유와 기품이 느껴지지 않나.. 더보기
<제5회 아름다운우리도자공모전>, 전통과 현대의 멋에 푹 빠지다! , 전통과 현대의 멋에 푹 빠지다! 안녕하세요? 토야입니다! 지난 4월 22일,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개막과 함께 시작된 전시! 이제 전시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아쉬움 가득, 토야가 다녀왔는데요,, 어떤 도자 작품들을 을 통해 만나볼 수 있는지, 지금부터 토야가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은 우리 전통을 올바르게 계승하고, 높은 공예적 완성도와 독창적인 재료를 개발해 우리 도자를 계승·발전시키고자 추진되는 공모전인데요, 현대와 전통을 아우르는 국내 신진작가를 발굴·육성한다는 의미에서 매회 뜻 깊은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자 그럼, 이제 본격적으로 작품들을 감상해 볼까요? 아래 작품은 정세욱 작가의 작품인 입니다! 비행접시처럼 보이는 매끈한 몸체에 한글 자음과 모음이 새겨져 개성 있는 자태를 뽐내.. 더보기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아름다운 우리도자 공모전 시상식 현장을 가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토야입니다! 지난 4월 21일(금), 2017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개막과 함께 ‘제5회 아름다운 우리도자 공모전’ 시상식이 열렸는데요,, 토야가 발빠르게(?) 시상식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함께 가보실까요? 본격적인 시상식이 시작되었습니다. 먼저 시상식 진행 안내멘트와 함께 참석자 소개 및 개회 선언이 이어졌습니다. 시상은 특선부터 진행되었습니다. 특선-입선(대표이사상) 작가들이 호명되고, 한국도자재단 전성재 문화사업본부장이 특선 및 입선 작가 한명 한명에게 축하인사를 건네며 시상이 진행되었습니다. 곧 이어 한국도자재단 김백길 이사장이 우수상과 영예의 대상(경기도지사상) 시상을 이어갔습니다. 모든 시상이 끝난 뒤, 김백길 이사장은 “283명이 참여하셨고, 총 45명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