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온도

[겨울 도자기]이제 매서운 바람이 부는 겨울이 되었어요~! [겨울 도자기]이제 매서운 바람이 부는 겨울이 되었어요~! 여러분들은 겨울 하면 어떤 것이 떠오르나요? 손물레는 뜨끈~한! 국물이 있는 음식이 떠오르는대요~!? 음식을 먹다 보면 점점 식어 맛이 떨어지죠..! 하지만 오랜 시간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는 팁! 손물레가 알려드릴게요^^ 흔히 도자그릇은 숨을 쉬는 그릇이라고 알려져 있죠!? 하지만 숨만 쉬는 것이 아니라 음식의 온도를 오랜시간 유지해 주는 기특한 그릇이랍니다^^ 차가운 음식은 차가움을, 뜨거운 음식은 뜨거움을..!! 또한 전골메뉴를 먹을 때와 같이 불과 함께 하는 식사도 가능하답니다^^ 튼튼함은 물론 맛과 향 게다가 멋까지 더해주는 도자기 그릇! 겨울 저녁 도자기 그릇으로 여러분의 식탁을 꾸며보는 것은 어떨까요? 맛과 분위기가 함께하는 식탁.. 더보기
불과 흙, 검은 빛으로 빚어진 ‘흑유’ “변화무쌍한 모든 색의 모태가 되는 색은 검은색” 이라고 표현하는 작가 김시영씨는 청자도 백자도 아닌 검은 도자기 “흑유”를 굽습니다. 청자, 백자는 많이 들어봤지만 흑자는 어쩐지 낯설어, 그런 것이 있었나?! 싶을 정도로 흑유는 청자나 백자, 분청 만큼 알려지지 못했는데요, [김시영 : 흑유달항아리(Black Glaze Moon) 2011 / 물레성형, 적토,고령토] 흑유는 고려시대부터 조선 초까지 발전하였지만 청자나 백자에 비해 질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점점 쇠퇴기에 접어들었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부터 서도가인 아버지의 먹을 갈아드리며 검은색과 인연을 맺은 김시영 작가는 자신이 나고 자란 고장 ‘가평 흙’에 대한 집요한 연구를 통해 검은 색 속의 만가지 색을 찾아내는데 성공하게 되는데요, 흑유는 불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