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이상봉'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11.08 ‘단청(丹靑)’에서 색을 찾고 문양을 디자인 하다. (2)
  2. 2012.05.07 이상봉 디자이너도 반한 '세라믹스 창조공방'

‘단청(丹靑)’에서 색을 찾고 문양을 디자인 하다.

|

 

 

우리나라 재외공관의 공식 식기로 단청(丹靑)’문양을 넣은 식기가 채택되었습니다.

 

 

 

 

 

 

 

 

우리나라 고유의 단청(丹靑)’은 흔히 오래된 목조 건물에서 쉽게 찾아 볼 수 있는데요,

기하학적인 무늬와 음양오행설에 따른 다섯 가지 원색인 (), (), (), (), ()

석간주(石間誅)등의 중간색을 주로 사용하였습니다.

 

 

 

단청에서는 종교적인 의미도 느낄 수 있는데요,

단청이 주는 신비감은 잡귀를 쫓는 벽사(辟邪))의 뜻을 가지기도 하고,

제단(祭壇)을 꾸미는데 그림을 장식하거나 제사장(祭祀場)의 얼굴에

색칠을 하는 목적으로도 사용되었습니다.

 

 

 

 

 

 

목조건물의 발달과 함께 건축물을 장식하는 단청 또한 발달하게 되었는데요,

목재의 조악함을 은폐(?)하기 위해 표면에 색을 입히고,

색을 입히는데 사용한 단청안료와 접착제는 목재의 표면에 막을 형성하여 방습 함으로서,

목재의 내구성을 높이고 비, 바람과 같은 자연현상으로 인한 목재의 부식을 방지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면 단청언제부터 사용하게 되었을까요?!

 

아쉽게도.. 단청이 전해진 시기는 삼국시대쯤으로 추측만 할 뿐 정확한 시기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ㅜㅜ

 

 

 

 

그 시작은 알 수 없지만

지금도 단청은 많은 예술인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는데요,

 

 

                                                                                                                   [사진 : 유튜영상캡쳐]

 

 

산수화를 모티브로한 김연아 선수의 피겨의상을 제작했던

이상봉 디자이너가 올림픽이 한창 이였던 영국 런던에서 단청을 주제로 한 패션쇼를 열었습니다.

 

 

런웨이에서 ‘단청의 화려한 색감과 문양을 현대, 미래적 감각을 담은 의상으로 표현해내기도 했는데요,

 

 

 

 

 

 

이처럼 단청의 현대적인 재해석은 오래된 목조 건축의 장식이 아닌

가장 현대적인 예술의 모티브를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가장 한국적인 것이 가장 가장 세계적이란 말」이 생각나네요~^^

 

 

 

 

 

TRACKBACK 0 | COMMENT : 2

이상봉 디자이너도 반한 '세라믹스 창조공방'

|

안녕하세요 김대리입니다 :-)

 

 

 

지난주 세라믹스 창조공방에는 어마어마한 손님이 찾아왔었습니다.

그 이름 세글자만으로도 예술가들의 가슴을 설레게 하는 사람!

그 이름은 이.상.봉

 

두-둥

 

김대리의 마음도 설레~설레~ (>.< )

 

 

 

도자+유리 작가들의 교류와 창작활동이 이루어지고 있는 세라믹스 창조공방을 방문한

이상봉 디자이너는 창조공방에 놓여진 작가들의 작품들을 감탄하며 찬찬히 둘러보셨습니다.

 

특히, 창조공방에는 이상봉 디자이너의 한글디자인에 참여했던

서예가 김지수 작가와 도예가 박남희 작가의 '코웍 도자 창작품'도 있어 작가들의 작품도 눈여겨 보셨습니다.

 

 

이렇게 한참을 세라믹스 창조공방을 둘러보던 이상봉 디자이너는

한국도자재단에서 신진 작가에게 창작활동을 지원해주고 관람객에게는 작가를 가까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주는

창조적인 공간인 '세라믹스 창조공방'의 운영방향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으셨답니다. ^^

 

방은?

세라믹스 창조공방은 한국도자재단에서 도자를 중심으로 다양한 예술장르의 교류와 협업을 위해 2011년 8월 공식 오픈였고,

입주작가를 중심으로 도자 및 유리 등 다양한 장르와의 융합이 이루어지는 멀티콘텐츠형 공간으로 신진 작가에게는 창작활동을 지원해주고 관람객에게는 작가를 가까이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창조적인 공간입니다.

 

 

 

이상봉 디자이너는 입주작가 이우철 작가의 작품을 구입해

신진작가들을 위한 응원도 아끼지 않으셨답니다  :D

 

 

"이상봉 디자이너도 반한 세라믹스 창조공방으로 여러분도 놀러오세요~"

 

 

TRACKBACK 0 | COMMENT : 0
prev | 1 | next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