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보기 (1445)
알고 싶은 도자기 (316)
신나는 도자여행 (348)
토야의 도자이야기 (564)
토야's 멀티미디어 (1)
2017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41)
다시보는 도자비엔날레 (153)
다시보는 세라믹페어 (13)
비공개 카테고리 (0)

'중국 도자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3.02 [도자이야기] 토야가 함께하는 이웃도자 이야기① - 중국편

[도자이야기] 토야가 함께하는 이웃도자 이야기① - 중국편

|

 


 

[도자이야기] 토야가 함께하는 이웃도자 이야기① - 중국편



 

 

 

 

 

  안녕하세요, 블로그지기 토야입니다.

모두들 주말 잘 보내셨나요~?

지난 주말은 3·1절을 맞아 전국에서

여러가지 기념행사들이 열렸는데요.

올해는 광복 70주년인만큼

그 의미도 더 남달랐던 것 같아요.

 

특히 서대문형무소 앞에서 재현된

만세운동을 보고 있자니

토야의 가슴도 찡~ 했답니다.

 

오늘부터는 지난번에 말씀드린데로

다른 나라 도자기들을 살펴볼텐데요.

도자기하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곳,

바로 중국의 이야기 먼저 들려드릴께요~!

자기~♥

 

 

 

도자기의 시작은 중국으로부터 

 

 중국은 동양에서 가장 오래 전부터 도자기가 발달한 나라입니다.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베트남, 타이, 일본 등 주변 나라들은 모두

중국의 영향을 받아 도자기가 발달하였습니다.

 

 

황유 향로(전한)©국립중앙박물관

 

중국의 도자기는 선사시대에 토기가 발달한 것은 물론,

이때부터 다양한 색의 토기가 만들어 졌는데요.

은대에는 유약을 쓴 도기가 만들어지고,

한대에는 청자가 생산되었으며

당대에는 청자와 백자가 유명세를 떨쳤습니다.

 

 

백유 흑화 모란 당초 무늬 매병(송)©국립중앙박물관

 

그러다 송나라 시대에 들어서면서 중국은

도자기의 황금시대를 맞이하게 됩니다.

도자기 생산량과 그 예술적 가치가 절정에 이르렀는데요.

특히 남송의 관요에서 구워진 청자는

현재 세계적으로도 매우 진귀한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17~18세기에는 유럽사회를 풍미하였는데요.

당시 도자기의 값은 금의 무게와 맞먹는 값으로 거래되었고,

최고급 도자기 한 점은 집값 한채정도가 되기도 하였습니다.

덕분에 유럽의 왕궁이나 귀족들은

중국의 도자기를 따로 보관하는

별도의 별실까지 갖출 정도였다고 합니다.

 

 

백자 청화 꽃 과일 무늬 주전자(명)©국립중앙박물관

 

흑유 병(원)©국립중앙박물관

 

이후에도 중국 도자기는

채색을 강조하던 명나라 시대와

기법이 강조되던 청나라 시대를 겪으며 발전하다가

19세기 말 청조의 혼란과 함께

도자기의 제조도 쇠퇴하여

오늘날에는 근대적 공장에서 생산되고 있습니다.

 

 


TRACKBACK 0 | COMMENT : 0
prev | 1 | next
Statistics Graph